SW 엔지니어 역량 측정 – 00

* 들어가는 글. *

SW 엔지니어로 다년간을 보내면서, 많은 불합리/부조리 를 보아왔다.
그리고, 이런 문제들이 어디서부터 비롯되었는지를 고민해 왔었다.
나 뿐만이 아니라 이 바닥 (SW Engineering)에서 밥을 빌어 먹고 있는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한번쯤은 이런 고민을 해 보았으리라 생각된다.
그리고 나름대로 고민한 내용들을 기록해 두는 것도 의미가 있는 일이라고 생각되어서 “SW 엔지니어 역량 측정”이라는 카테고리로 글을 시작하고자 한다.
이 글은 어떠한 과학적 근거나, 의미있는 실험적인 통계에 바탕을 두거나 하지 않은다.
말 그대로 나의 상상의 나래에서 뻗어나온 생각의 줄기일 뿐이다.
그리니 괜시리 딴지 걸지 말자… -_-; 그냥 한 blogger의 humble opinion일 뿐이니까…

* 왜 MMORPG 게임은 재미있는가? *

뜬금없이 MMORPG로 이야기를 시작하고자 한다.
리니지, WOW, 던파 등등 한국은 MMORPG게임의 천국이다.
몇몇 콘솔 게임을 제외한 패키지 게임 시장은 고난의 나날을 보내 있음에도, MMORPG 시장은 끝없이 성장하고 있다.
왜냐고? 재미있으니까…
불법 복제 문제를 뒤로 하고서라도, MMORPG가 재미있고 중독성이 강하다는 것은 부정하기 힘들다.
그럼 왜 MMORPG는 재미있는가?
여러가지 이유가 있을 수 있겠지만, 난 아래와 같은 내용에 주목하고자 한다.

* 소위 ‘레벨’로 대변되는 “모든 사람이 동의하는 역량의 기준”이 존재한다.
* ‘레벨’은 알기 쉽고 비교하기 쉽게 수치화 되어 있다.
* ‘레벨’은, 모두 평등한 조건에서 시작하고, 노력한 만큼 얻는다.
* ‘레벨’이 높은 캐릭터는 거기에 따른 대우/보상 – 게임상에서의 지위, 게임 머니 등등 – 을 받는다.

독자가 여기에 동의하지 않는다면… 음 할수 없다. (-_-;) 그냥 동의하는 ‘척’ 해 주길 바란다.
각설하고, 한 마디로 요약하면, “열심히 하면 누구에게나 인정받고 최고가 될 수 있다.” 라는 뜻이다.
현실 세계가 위와 같은 조건을 가진다고 가정해 보자.
그리고, ‘대우/보상’은 현실세계를 반영해서 ‘돈’이라고 가정해도 좋다.
그러면 당신은 어떤 선택을 하겠는가?
그래도 MMORPG를 하고 있겠는가? 아니면, 현실세계에서 열심히 ‘레벨 업’을 할 것인가?
나라면 후자를 택할 것이다.
돈을 많이 버는 사람은 그 만큼 레벨도 높은 사람이고, 그 사람은 레벨을 높이기 위해서 다른 사람보다 더 많이 노력한 사람이다.
따라서, “더 많은 돈을 받을 가치가 있다.”는 사회적인 동의를 쉽게 얻을 수 있다.
어떤가? 얼마나 재미있는 사회인가?
기타 여러가지 외적인 요소는 일단 무시하자 – 딴지 걸지 말라는 뜻이다. (-_-)

왜 갑자기 이런 이야기를 꺼내는 걸까?
SW Engineering분야에서 생기는 많은 문제점들이 이와 관련되어 있기 때문이다.
인사(人事)분야에 올인 해서 생각을 해보자.
사실, 인사분야만 해결되면 나머지는 거져 먹는 거다. (인사(人事)는 만사(萬事) 니까…)

현재 국내 SW 업계를 보면, 회사는 뽑을 사람이 없다고 난리고, 엔지니어들은 갈 곳이 없다고 외친다.
뽑을 사람이 없다는 것은, 필요한 사람을 원하는 가격에 채용할 수 없다는 뜻이다.
갈 곳이 없다는 것은,  원하는 수준으로 대우를 해 주는 회사를 찾을 수 없다는 말이다.
자, 이제 모든 SW 엔지니어의 머리위에 그들의 실력을 나타내는 ‘레벨’ 막대가 있다고 생각해보자.
그럼 회사는 소위 ‘뽑을 사람’을 쉽게 결정할 수 있다.
자금에 여유가 있다면, 실력좋은 사람을 그 만한 대우를 해 주고 데려 오면 되고, 그렇지 않다면, 회사가 제공해 줄 수 있는 수준의 사람을 채용하면 된다.
“어떻게든, 싼 가격에 좋은 사람을 채용하겠다!”
라는 논리가 더 이상 통용될 수 없으니, “뽑을 사람이 없다!”는 말은 “뽑을 (자금적인)여력이 안된다!” 라는 말로 바뀔 수 밖에 없게 된다.
이것은 엔지니어 관점에서도 마찬가지이다.
본인이 어느 정도 수준인지를 쉽게 알 수 있으므로, 본인이 어느 정도의 가치가 있는지도 쉽게 알 수 있다. 따라서,
“어떻게든, 대우가 좋은 곳으로 가겠다!”
는 생각은 통용될 수 없다.
“갈곳이 없다!”라는 말은 “내가 능력이 부족하다!”라는 말로 대체될 수 밖에 없다.
비단 채용뿐만이 아니다.
회사내에서의 승진, 연봉 협상, 대우에 따른 불만 등등이 모두 이와 일맥 상통한다.

그럼, 이런 것들이 현실적으로 가능한가? 물론 불가능 하다. 윗 글은
“사회(혹은 소속 집단)적 동의를 얻은, 측정 기준과 수치화된 결과가 가지는 힘”
에 대한 이야기이며,  엔지니어의 능력을 측정하는 합리적인 metric이 필요한 이유이기도 하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